아내의 산후 우울증을 예방하는 [산후 아내 돌보기]

출산 후, 남편이 알아두면 행복해지는 6가지

산후 아내 돌보기 관련 이미지

1. 아내의 마음 이해하기

아이의 탄생은 신비롭고 행복한 일이지만, 산모 대부분은 아이를 낳은 후에 일시적으로 우울감을 느낍니다. 산후 우울감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니, '기쁜데 왜 자꾸 울어'하며 다그치지 말고 아내의 마음을 이해해 주세요. 시간이 지나면 자연히 나아집니다.

2. 아내는 눈물이 많아집니다

출산 3~4일 후부터 산후 우울감을 느끼는 아내는 눈물이 많아집니다. 보통 2주 안에 자연스럽게 회복되니 너무 걱정하지 말고, 그 기간 아내를 잘 다독여 주세요. 10~20%의 산모는 2주가 지나도 회복되지 않고 더 심해집니다. 산후우울증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곁에서 잘 지켜봐 주세요.

3. 육아에 함께 적극적으로 참여하세요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함께 고민하면서 대화를 나누고 계획을 세워 보세요. 아내는 육아에 대해 고민하다가도 아이를 함께 키울 남편의 든든하고 믿음직스러운 모습에 산후 우울감이 많이 줄어듭니다.

4. 함께 기분 전환을 해 보세요

산후 우울감을 줄이는 데에는 남편과 함께하는 기분 전환도 도움이 됩니다. 아내와 함께 산책하거나, 가벼운 운동을 함께 하며 바람도 쐬고 기분도 전환해 보세요. 아내가 여전히 아름답고 누구보다 자랑스럽다고 아낌없는 칭찬과 격려도 잊지 마세요.

5. 2주 이상 우울감이 이어질 땐 상담이 필요합니다

산후 우울감이 2주 이상 이어지고 나아지지 않으면, 심한 산후 우울증으로 발전해 위험할 수 있습니다. 산후 우울증이 심해지면 분노와 스트레스, 좌절감으로 아이에게 적대감을 느끼거나, 폭력을 행사하기도 합니다. 아내의 우울감이 나아지지 않고 2주 이상 계속되면 꼭 전문의 상담을 받아보세요.

6. 출산 후 한 달 동안은 세심히 지켜봐 주세요

산후 우울감은 출산 한 달 후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2주가 지났다고 무심히 넘기지 말고, 아내 곁에서 계속 세심히 지켜보세요. 다정하고 따뜻한 말을 자주 건네고, 육아와 집안일에 계속 적극적으로 참여하면 아내의 산후 우울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출처: 여성가족부 발행 '초보 아빠 수첩')

TOP
로딩중...